[토론] 채용설명회 ‘명문대’ 쏠림현상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in sago •  7 months ago 

안녕하세요 대회수상전문학원 프라이즈메이커입니다. 오늘은 소위 '명문대'만 찾아가는 기업 채용설명회에 대한 포스팅을 게시하겠습니다.

서울대 16회, 고려대 16회, 연세대 15회. 올 초 3월 4일부터 8일까지 개강 첫 주 해당 대학에서 열린 기업 채용설명회 횟수입니다. 상반기 공채 시즌을 맞아 기업 채용설명회가 대학에서 잇따라 열렸습니다. 올해 상반기 채용설명회 역시 특정 대학 쏠림이 여전했습니다.

서울대에서는 하루에만 삼성전기, KT, IBK기업은행, 현대오일뱅크 등 4개 기업이 채용설명회를 열었고, 연세대에서도 KT, 삼성디스플레이, LG화학, IBK기업은행 등 4개 기업이 채용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KT와 IBK기업은행은 두 대학에서 동시에 채용설명회를 열었습니다.

대부분 채용설명회에는 타학교 학생들이 들어갈 수 있지만, 수용 인원이 적은 경우에는 채용설명회가 열리는 학교의 학생들에게 우선권이 주어집니다. 취업난에 시달리는 학생들에게 ‘우리’ 학교에서 취업설명회가 열린다는 것은 일종의 특권인 셈이죠. 이런 채용설명회는 주로 서울 상위권 대학에서 열리기 때문에 지방대생들은 불리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 서울 소재 대학이라도 채용 설명회 개최 숫자엔 격차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죠.

개인신상정보로부터 발생하는 차별을 최소화하려고 블라인드 채용을 실시한다면서, 소위 ‘명문대’만 찾아가는 기업들의 행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몇몇 대학들은 자리가 없어서 치열하게 장소 선점을 하는 반면에 나머지 대학들은 외면 받은 현실에서 과연 모든 청년들에게 공평한 기회가 주어질까요?

프라이즈메이커: https://blog.naver.com/prizemaker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회사도 우수한 인재를 뽑는것이 일종의 투자입니다. 언젠가 우리회사를 이끌어 나갈 사람들이죠. 동일한 조건이라면 확률적으로 우수한 인재가 많이 있는곳으로 갈겁니다. 누구든 본인이 인재채용 담당자라면 그렇게 선택을 할꺼란 말이죠.

중소기업이 아닌 대기업을 가고 싶어하는 학생들의 마음과 기업에서 우수인재를 뽑고 싶은 마음은 본인의 위치에서 당연한 선택입니다.

아무리 블라인드 채용이라고는 하지만 또 기업 입장에서는 어느 정도의 성실성을 보장하는(적어도 대학교를 가기 위해 어느 정도의 노력을 했다는 것을 보장해 주는) 명문대생 대상으로 취업설명회를 열고 싶겠죠.
다소 아쉽긴 하지만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동감합니다.

음 회사입장에서는 흔히들 기업이 굴러가는데 있어서
최소한 민폐는 안끼치는 이들을 뽑는다고 하죠.
특히 대기업들 입장에서도 다수의 대학에서 채용설명회를 하는 것이 아니라 소위 명문대라고 불리는 대학들에서 하는 것이 그러한 사람들을 뽑는데 있어 좀 더 확률도 더 높겠지않을까요? 물론 학벌주의가 사라진다면 좋겠지만
학벌이라는게 일단 중 고등학교때 최소한의 노력과 재능이 있었나를 보여준다고 봅니다. 그 외에는 눈에 보이게끔 증명하기가 힘드니까요....

블라인드채용이 사실 블라인드채용이 아니란 점은 취준생이라면 다들 알고있는 현실이죠...ㅠ 다들 화이팅입니다!

채용이야 각 기업에서 좋은 인재를 뽑기 위한 방법이겠지요. 우수한 인재란 어떤 인재인지 고민이 되네요. 물론 각 회사에서 진흙 속에 감추인 인재를 발견한다면 그 회사의 복이겠군요. 블라인트 채용을 강제하기는 어렵겠어요. 블라인드 채용을 확대하려면 과연 무슨 수단이 있을까요?

다른 질문에도 적었지만 임금 격차 때문에 이 모든 문제가 발생하는 겁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임금격차를 줄이는 방법 외엔 어떠한 방법도 없다는 생각입니다.